Home >> 고전미술관 >> 국내 고전미술 >> 김명국의 세계

 


달마도(達磨圖)


김명국은 절파풍의 화가로 유명하지만, 선종화(禪宗畵)에서도 훌륭한 작품을 남겼다. 그 중에서도 이 달마도는 조선시대의 선종화를 대표하는 걸작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원래 이 그림은 일본에서 유전하던 것인데, 8.15해방 후에 구입해 왔다. 따라서 작품의 제작 시기는 그가 통신사의 수행화원으로 도일했던 1636~1637년과 1643년의 어느 해일 것으로 추정된다.

 남인도인으로서 6세기 경 중국에 건너가 선종의 시조가 되었다는 보리달마의 모습은 선종화의 중요 화제로서 즐겨 다루어지던 것이다. 여기서는 두포(頭布)를 달마의 상반신만을 묘사했는데, 9년 동안의 면벽좌선으로 고양된 그의 내면 세계가 대담하고 힘찬 몇 번의 붓질로 잘 포착되어 있다. 옷주름에 나타난 극도로 생략된 감필 붓자국의 굵고 가는 선폭의 결과 모양은 화면에 강렬한 인상을 부여해 주며, 재빠른 필선의 속도에서는 작가의 활기찬 움직임이 느껴진다.

1636~1637 또는 1643년

족자 종이에 수묵  83*58.2cm  국립중앙박물관

 

 

Copyright ⓒ 1999-2002 Towooart Co.,Ltd. All rights reserved.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