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고전미술관 >> 국내고전미술 >> 신윤복의세계

 

 

미인도(美人圖)
 

비단에 채색 114.2*45.7cm 간송미술관

 

풍속화와 함께 신윤복의 사실주의적 미의식을 엿볼 수 있는 그림으로 신윤복의 작품 가운데 대작이기도 하려니와 비단 바탕에 고운 필치로  인물화 실력을 한껏 뽐낸 작품이다.

배추잎처럼 부푼 담청 치마, 단이짧은 저고리, 고개를 숙인 앳된 얼굴, 가느다란 실 눈썹의 고운 눈매, 다소곳한 콧날, 좁은 입 등 조선후기 미인의 조건을 여실히 보여준다.  치마 아래로 한쪽만이 살포시 드러나는 외씨 버선은 절묘한 느낌을 준다.  

얼굴의표정은 마음까지 드러내 보여 주어 초상화를 방불케 한다.  쪽물을 들인 회청색 치마에 받쳐 입은 삼회장 저고리, 그에 조화된   자주색 댕기와 옆구리의 붉은 띠치장은 그 미모를 돋보이게 할 뿐   아니라 우리 옷맵시의 아름다움이 한껏 배어 나온다.  여인의 복장과   더불어서 붉은 삼작 노리개를 만지작거리는 자연스러운 자태는  풍속화로서 손색이 없다.   그러면서도 기존 왕공 사대부의 권위적   초상화에서는 볼 수 없는 인물화로서의 예술성이 충만하다.

확대이미지

 

 

Copyright ⓒ 1999-2002 Towooart Co.,Ltd. All rights reserved.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