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고전미술관 >> 국내고전미술 >> 신윤복의세계

 

월야밀회(月夜密會)    다음

종이에 채색 28.2*35.3cm 간송미술관

 

  장안의 인적이 끊어지고 보름달만 휘영청 밝게 비치는 야밤중에 골목길 후미진 담그늘 아래에서 남녀가 어우러져 깊은 정을 나누고 있다. 남자의 차림새는 전립(氈笠)을 쓰고 전복(戰服)에 남전대(藍纏帶)를 매었으며 지휘봉 비슷한 방망이를 들었으니 어느 영문(營門)의 장교일시 분명한데, 이렇듯 노상에서 체면없이 여인에게 허겁지겁 하는 것은 필시 잠깐밖에는 만나볼 수 없는 사이인 때문일 것이다.

이쪽 담모퉁이를 도는 곳에 비켜서서 동정어린 눈길로 이들을 지켜보는 여인은 사람의 기척에 무척 신경 쓰면서 가슴을 졸이고 있는 듯하니, 바로 이 여인이 밀회를 성사시킨 장본인인 것 같다. 차림새가 여염의 여인은 아닌 듯하여, 장교를 만나고 있는 여자의 전력(前歷)도 대강 짐작이 간다.

조선시대의 화류계를 주름잡던 사람들이 대개 각 영문의 군교나 무예청의 별감 같은 하급 무관들로서, 이들이 기생의 기둥서방 노릇을 하고 있었던 것을 상기할 때, 군교 차림의 이런 애틋한 밀회는 그리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다.

 

 

Copyright ⓒ 1999-2002 Towooart Co.,Ltd. All rights reserved.  E-Mail